재림마을

매일의 양식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장년 기도력

지금은 준비해야 할 때

“허리에 띠를 띠고 등불을 켜고 서 있으라 너희는 마치 그 주인이 혼인 집에서 돌아와 문을 두드리면 곧 열어 주려고 기다리는 사람과 같이 되라”(눅 12:35~36)

지금은 우리 주님의 오심을 위해 준비해야 할 때입니다. 그분을 만날 준비는 순식간에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저 엄숙한 현장에 서기 위해 준비하려면 긴장을 늦추지 않고 기다리며 경계를 기울이고 열심히 일해야 합니다. 이렇게 하나님의 자녀들은 그분께 영광을 돌립니다. 바쁘게 살아가면서도 그들은 격려와 믿음과 희망의 말을 합니다. 그들은 모든 소유와 모든 인격을 다해 주님을 섬깁니다.

…그리스도는 자신의 나라가 도래할 날이 언제인지 알려 주십니다. 그분은 모든 세상이 회개할 것이라고 말씀하지 않으십니다. 그러나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마 24:14)고 말씀하십니다. 세상에 복음을 전함으로 하나님의 날을 앞당기는 것은 우리의 힘에 달려 있습니다. 그리스도의 교회가 주님께 지시받은 그 사역을 완수했다면 온 세상은 그에 대해 경고를 받았을 것이고, 주 예수님은 권능과 위대한 영광 중에 이 땅에 벌써 오셨을 것입니다.

그리스도께서 재림하신다는 기별에는 살아 있는 능력이 임해야 합니다. 허다한 영혼이 재림의 복된 소망을 받아들일 때까지 우리는 쉴 수 없습니다. 사도 시대에는 그들이 전한 기별을 통해 영혼들이 우상 숭배에서 돌이켜 살아 계신 하나님을 섬기는 실제적인 역사가 나타났습니다. 오늘날에도 그처럼 생생한 역사가 일어나고 생생한 진리가 전해져야 합니다. 주님의 오심이 가까운 만큼 더 열렬하게 기별을 전해야 합니다. 이 시대를 위한 기별은 긍정적이고 단순하며 매우 중요한 기별입니다. 남녀 모두 그 기별을 믿는 사람처럼 행동해야 합니다. 기다립시다. 경계합시다. 일합시다. 기도합시다. 세상에 경고를 전합시다. 이것이 우리의 사역입니다(RH, 1913. 11. 13.).
최근 밤중에 받은 이상을 통해 깊은 감명을 받았습니다. 위대한 운동, 즉 부흥의 사역이 여러 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듯했습니다. 우리 백성은 하나님의 호소에 응하여 전선으로 움직이고 있었습니다. 나의 형제들이여, 주님께서 우리에게 말씀하고 계십니다. 그분의 음성에 유념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우리 등잔의 심지를 손질하고 주님의 오심을 기다리는 사람처럼 행동해야 하지 않겠습니까?(목사, 515)

어린이 기도력

내가 미안해

“다른 사람이 너희에게 해 주었으면 하는 대로, 너희가 다른 사람들에게 모두 해 주어라”(마태복음 7장 12절)

‘나는 내 마음을 알아주는 사람이 한 명이라도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했어.
어느 날 예수님에 대한 소식을 듣게 돼.
그분은 어떤 사람이든지 거절하지 않고, 친구가 되어 준다는 거야.
‘나에게도 그분이 오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지. 그분을 만나면 땡땡 얼어붙은 내 마음이 다 녹아내릴 것 같았어. 어? 벌써 내 마음이 조금 따뜻해진 것 같아.
문뜩 지난번에 찾아왔던 내 키다리 친구가 생각났어. ‘아들은 잘 치료받았을까? 그때는 내가 너무 못되게 굴었지’
나는 당장 친구의 집에 맛있는 사과를 들고 찾아갔어.
“친구야. 그때 일은 너무 미안해. 용서해 줘. 네 아들이 빨리 나았으면 좋겠다. 힘내!”
인사를 하고 친구의 집을 나왔어. 우와~! 이게 행복이구나!
내가 잘못한 사람들에게 찾아가서 사과하면 더 행복해질 수 있겠구나!
그때부터 나는 나에게 상처를 줬던 사람들과 나도 똑같이 상처를 줬던 사람들을 찾아다니기 시작했어. 그렇게 나는 더 간절하게 예수님을 기다리게 됐어.
(내일 이어서)

우와~! 삭개오가 예수님을 생각한 덕분에 행복해지는 방법을 금방 찾았네요. 바로 내가 상처를 준 사람들에게 찾아가서 사과를 하는 거예요.
“그때는 내가 잘못했어. 미안해. 용서해 줄래?”
“엄마, 어제는 제가 죄송했어요. 이제부턴 엄마 말씀 잘 들을게요.”
모두가 행복하겠죠?

‘재림신앙 이음’ 아가를 위해 기도해 주세요: 문은준(광주서부교회)

더보기

더보기